총 게시물 22건, 최근 0 건
   

사전지문등록제도 더 늦기 전에 가입하자

기사작성 : 김종수기자 기사작성날짜 : 2016-11-21 (월) 16:31

사전지문등록제도 더 늦기 전에 가입하자

 

사본 -곽영현.jpg

사전지문등록제도 더 늦기 전에 가입하자

경찰서에 온 아이는 4-5세 가량 남자 아이로 신발을 벗은 채 아직 말을 못해 부모에 대해 알수 있는 정보가 아무 것도 없어 애를 먹다가 마냥 아이를 보호 할 수 없어 육아원에 데려다 주고 난 후, 돌아오는 길에 아이의 부모가 찾고 있다는 전화를 받고 다행히 아이를 부모에게 인계 하였다.

우리 경찰은 이런 경우에 대비해 20127월부터 18세미만 아동, 지적장애인, 치매질환 노인의 실종 가출 등에 대비하여 기본정보와 지문, 사진을 등록하는 사전지문등록제도를 시행하고 있다.

현재까지 경남경찰청은 239,386명이 사전지문등록제도에 신청 등록 되어 있으며 경찰관인 필자의 아이와 조카들도 5년 전에 모두 등록시켰다.

신청절차도 매우 간단하며, 사전등록 된 자료는 아동의 연령이 18세에 도달한 때 자동 폐기하거나 부모나 보호자가 원할 경우 언제든지 폐기할 수 있어 다른 용도로 활용될 여지가 전혀 없다.

신청방법은 아이와 가족을 증명할 수 있는 서류 및 신분증을 가지고 가까운 경찰서, 지구대(파출소)를 방문하거나 또는 보호자가 공인인증서로 경찰청 안전dream 홈페이지에서 등록하여 기본정보를 입력하고 지문만 가까운 경찰서나 지구대(파출소)를 방문하여 등록하면 된다.

20127월부터 사전지문등록제도를 시행하고 있지만 아직까지 모르는 부모들이 있는 것 같아서 내 아이를 위한 사전지문등록제도 가입을 다시 한 번 권유한다.

 

통영경찰서 여성청소년과

실종가출담당 경사 곽영현

 

 


이름 패스워드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Copyright ⓒ 통영문화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제호:통영문화투데이 | 발행소:  경남 통영시 안개3길 55-9 |  등록일: 2013년 3월25일 |  발행일 :  2013. 03. 30 | 제보전화: 055)646-7773  |

명칭: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경남 아00216 |  발행인 | 편집인:  김종수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종수  E_mail :  tynews@nat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