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96건, 최근 0 건
   
[경제/사회]

내연녀를 흉기로 위협, 납치․감금한 피의자 검거

기사작성 : 김종수기자 기사작성날짜 : 4년전
내연녀를 흉기로 위협, 납치감금한 피의자 검거
차량에 강제로 내연녀를 태워 납치 13시간가량 감금
 
통영경찰서(서장 이준형), 내연녀를 식칼로 위협하고 함께 있던 아들 B(15)를 묶어놓고 타고 온 차량에 강제로 태워 납치, 감금한 C(, 39, 무직, 김해거주)를 붙잡아 특수강도 및 감금 혐의로 조사 중이다.
 
피의자 C씨와 피해자인 내연녀 A씨는 201210월경부터 내연의 관계에 있던 중, 피해자가 헤어지자고 하였다는 이유로 지난 821시경 피해자의 집에 찾아가 창고 창문을 통해 침입한 후 부엌에 있던 식칼로 피해자와 피해자의 아들을 위협 휴대전화를 강취하고, 피해자의 아들을 묶어놓은 채 온 차량에 강제로 내연녀를 태워 납치 13시간가량 감금한 혐의를 받고 있다.
 
통영경찰서는 사건 신고 접수 즉시 긴급배치를 실시하고 탐문수사를 통해 용의자와 용의차량을 특정하였으며, 전 직원을 동원하여 관내 일대를 검문 검색하던 중 8. 91050경 통영시 인평동 충무중학교 입구 옆 노상에서 용의차량이 지나가는 것을 발견, 주변일대를 포위하고 수색하여 차량을 버리고 도주하는 피의자 C씨를 긴급체포하였다.
 
통영경찰서는 피의자를 상대로 정확한 범죄경위 및 추가범죄 여부를 조사 후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며 여성을 상대로 하는 강력범죄에 대하여는 현장대응역량을 강화하고 신속히 대처하여 통영시민의 안전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허락 없이 무단 복제, 재배포를 금합니다.>



이름 패스워드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Copyright ⓒ 통영문화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제호:통영문화투데이 | 발행소:  경남 통영시 안개3길 55-9 |  등록일: 2013년 3월25일 |  발행일 :  2013. 03. 30 | 제보전화: 055)646-7773  |

명칭: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경남 아00216 |  발행인 | 편집인:  김종수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종수  E_mail :  tynews@nat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