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1,467건, 최근 0 건
   
[사회/경제]

통영해경, 양귀비 밀경작 사범 41명 검거

기사작성 : 김종수기자 기사작성날짜 : 2020-05-19 (화) 09:20

통영해경, 양귀비 밀경작 사범 41명 검거

- 무인기(드론) 이용 취약도서지역 집중단속, 양귀비 1,603주 밀경작 -

1112(200518)통영해경, 양귀비 밀경작 사범 41명 검거(사진1).JPG


통영해양경찰서(서장 김평한)18일 통영시를 비롯한 거제·고성 등 섬 지역에서 양귀비 1,603주를 밀경작한 41명을 검거하고 이중 50주 이상을 재배한 A(60) 11명을 마약류관리에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이들 대부분은 주거지 텃밭에 양귀비 씨앗이 바람에 날려와 자라난 것으로 진술하고, 복통·기관지염·만성 장염 등에 진통·진정작용 효과를 볼 수 있어 의료시설 접근이 용이하지 못한 도서지역 주민들이 제거하지 않고 재배하는 경우가 대부분이고 그중 일부는 술을 담그어 보관한 것으로 확인됐다.

통영해경에 따르면 매년 이 시기에 마약류 제조 원료가 되는 양귀비대마를 몰래 재배하는 행위가 끊이지 않고 발생함에 따라 올해 413일부터 인력효율의 극대화를 위해 형사기동정 및 현대장비 무인헬기(드론)를 동원하여 차량이나 사람의 접근이 어려운 도서지역 등 위주로 집중단속을 벌여왔다.

통영해경은 7월말까지 양귀비·대마 등 마약사범 특별단속기간을 두고, 각 지역별 전담요원을 편성하는 등 마약으로부터 안전한 해양환경 조성을 위하여 지속하여 단속해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한편, 양귀비와 대마를 마약류 취급 자격이나 재배 허가 없이 재배매수사용하다 적발되면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허락 없이 무단 복제, 재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 ⓒ 통영문화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제호:통영문화투데이 | 발행소:  경남 통영시 안개3길 55-9 |  등록일: 2013년 3월25일 |  발행일 :  2013. 03. 30 | 제보전화: 055)646-7773  |

명칭: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경남 아00216 |  발행인 | 편집인:  김종수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종수  E_mail :  tynews@nate.com

 

 

 하루 동안 이 창을 열지 않습니다.
111214회 이순신장군배 국제요트대회 포스터.jpg